[나라안] 소라넷·일베 모방 음란사이트 운영…일당 3명 쇠고랑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음란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아동이나 청소년이 등장하는 음란물 등 불법 영상 30만 건을 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운영자 A(31)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음란사이트에 불법 음란물을 게시한 회원 10여 명도 수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일간베스트저장소를 모방한 ‘주간베스트야동’과 소라넷을 모방한 ‘소라 ○○’ 사이트 등 5개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한 뒤 성인인증 절차 없이 누구나 접속해 음란물을 내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이들은 이런 방식으로 회원 11만 명을 상대로 음란물 30만 건을 게시했고, 도박 등 불법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해 8000만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부산=윤정희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