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20년까지 SOC 사업에 9431억 원 투자

-지역건설경기활성화 위해…내년 3837억 원 투입

[헤럴드경제=이권형(대전) 기자] 대전시(시장 권선택)가 2020년까지 사회간접자본시설(SOC) 관련 사업에 9431억원을 투자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역건설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지진 등 재난 재해로부터 시민의 안전한 삶을 보장키 위해서다.

시는 2017년에 72개 사업 3837억 원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95개 사업 9431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분야별로는 도로시설물 94개소에 대한 내진성능평가 29억 원을 포함한 9개 용역사업 61억 원, 상수도 관련 8개 사업 1127억 원, 하수도 분야 9개 사업 1679억 원, 도로정비 17개 사업 3185억 원, 철도 및 교통개선 7개 사업 806억 원 등이다.

이는 분야별로 실시되는 시설물 안전진단 및 정밀안전진단 결과를 반영한 노후 인프라 성능개선 사업비로, 상수도 분야는 수도정비기본계획 및 수도시설 기술진단 용역, 하수도 관리분야는 노후 하수관로 1ㆍ2단계 정밀조사 용역, 도로분야는 시설물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대상 교량, 터널 및 육교 등 시민 안전과 편익 증진을 위한 사업예산으로 내년도 본예산에 반영해 연차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시 재원의 한계가 있는 만큼 특별교부세, 재난관리기금 등 각종 재원을 총 동원하겠다. 사업의 시급성을 감안해 우선순위를 정해 연차별 계획 수립을 추진하는 한편 지역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SOC사업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