뚜레쥬르, 6년 만에 브랜드 혁신…‘신선한 빵’ 강조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제빵 프랜차이즈 업계 2위인 뚜레쥬르가 6년 만에 브랜드를 대대적으로 혁신한다. ‘신선한 빵’을 강조한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BI)와 스토어 아이덴티티(SI)로 성장을 견인한다는 전략이다.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뚜레쥬르는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CGV에서 임직원들과 가맹점주가 참석한 가운데 ‘뚜레쥬르 BI 리뉴얼 선포식’을 갖고 BI와 SI 등을 전부 교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BI는 브랜드를 상징하는 가치, 심벌 등을, SI는 브랜드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매장의 이미지로 외관이나 인테리어 등을 의미한다.

지난 1997년 문을 연 뚜레쥬르는 2010년 BI, SI를 한차례 교체한 이후 6년 만에 브랜드 손질에 나섰다. 1세대 ‘매일 굽는 빵’, 2세대 ‘건강 빵’에 이어 3세대 BI, SI는 ‘하루에 다섯 번 굽는 빵’이라는 콘셉트 아래 신선함을 강조한다.

이를 위해 빵 굽는 시간을 기존 하루 한 차례에서 다섯 차례로 늘리고 메뉴도 확대 개편했다. 이와 함께 ‘갓 구운 매대’를 신설해 어떤 빵이 언제 나오는지 고객들이 알 수 있도록 했다. 매장 외관은 기존 민트그린색보다 눈에 잘 띄는 잉글리시그린색으로 바꿨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최근 빵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프랜차이즈 베이커리 브랜드는 획일화됐다, 묵은 제품을 판다’는 인식이 있다”며 “뚜레쥬르는 매일 굽는 빵을 판매한다는 초심을 전면에 내세워 ‘신선하다’는 초창기의 반응을 다시 얻고자 한다”고 이번 개편의 배경을 밝혔다.

뚜레쥬르는 이번 개편을 통해 점포당 매출을 올려 내실을 다진다는 목표다. 지난 2013년 제과점업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되면서 신규 출점에 제한을 받고 있고, 업계 1위 파리바게뜨에 밀려 성장이 정체되고 있기 때문이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새로운 매장 콘셉트를 잠실점, 대학로점 등 18개 매장에 적용해 시범운영했는데 해당 매장의 평균 매출이 기존 매장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났다”며 “반응이 좋아 전점으로 확대키로 했다”고 말했다. 

[사진설명=새로운 BI, SI가 적용된 뚜레쥬르 잠실점 외관]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