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시각장애아동 위한 점자책 1000여권 기증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롯데면세점(대표 장선욱)은 오는 15일 시각장애인의 날을 맞아 전국 시각장애아동 200여명에게 점자책 1000여권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롯데면세점은 점자책 전달에 앞서 지난 11일 국립 서울 맹학교에서 최병록 롯데면세점 지원부문장, 육근해 한국점자도서관 관장, 정동일 서울 맹학교 학교장과 학생이 참석한 가운데 시각장애아동 점자책 전달식을 가졌다.

이버 행사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아이들이 더 많은 종류의 책을 공유 할 수 있도록 학생 개인은 물론, 전국 12개 맹학교 도서관으로 도서 기증을 확대했다.

[사진설명=롯데면세점은 지난 11일 서울 맹학교에서 시각장애아동을 위한 점자책 전달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허기 롯데면세점 지원팀장, 홍영식 롯데면세점 총무담당 매니저, 최병록 롯데면세점 지원부문장, 육근해 관장 한국점자도서관 관장, 정동일 서울맹학교 교장, 송영민 롯데면세점 총무담당, 김유라 롯데면세점 총무담당, 이영미 서울맹학교 교감.]

최병록 롯데면세점 지원부문장은 “매년 만들어지는 도서 중 장애인을 위한 대체 도서 제작은 매우 미미한 수준”이라며 “이번 점자책 지원을 통해 아이들이 더 많은 것을 배우고 큰 꿈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