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독 코브라 200마리 집단 탈출…민가 출몰 공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향후 수년 사이 중국에서 코브라 뱀에 물리는 인명사고가 줄을 이을 것으로 예고된다.

맹독성 코브라 50여 마리가 뱀 사육장을 탈출한 뒤 포획되지 않고 있어서다. 이 뱀들은 인근 민가에 가끔씩 출몰하며 공포를 키우고 있다.

중국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신화통신 등 현지매체의 11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월 26~29일 중국 장쑤성 난징시에 위치한 뱀 사육장에서 몸길이 20㎝ 정도의 새끼 외알 안경 코브라 200여 마리가 탈출했다.

독성이 매우 강한 외알 안경 코브라는 동남아시아 지역에 주로 서식하며 몸길이가 최대 2.3m까지 자란다.


당국 조사에서 해당 사육장의 관리인은 지난 8월 광둥 성에서 외알 안경 코브라 알을 몰래 사들여와 무려 1500여 마리의 코브라를 부화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사육장은 현재 폐쇄된 상태다.

이 뱀들은 식용, 관상용 등 갖은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었던 것이 확실시 된다. 중국 보건당국은 표면상 야생동물, 외래종의 식용을 단속하고 있지만 뇌물만 주면 눈가리고아웅이 된다.

당시 사육장 관계자들은 사육장 인근에서 150마리를 발견해 포획하거나 죽였다. 하지만 나머지 50여 마리는 한 달이 넘도록 발견되지 않았다.

당국은 10일 공식 웨이보 계정을 통해 “11일 오전부터 사육장 주변 5㎞ 이내로 수색작업을 진행한다”며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의료진, 구급차, 충분한 양의 해독제 등도 준비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를 곧이곧대로 믿는 주민은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스스로 조심하는 수 밖엔 없다. 중국은 당한 사람, 피해자가 보상받는 문화가 없다. 당국, 가해자가 보상 안 하면 그만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