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광대 괴담‘, 맥도날드에 불똥…행사 자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에서 횡행하고 있는 ‘광대 괴담’의 불똥이 맥도날드의 광대 캐릭터에도 번졌다.

11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유명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는 성명을 내고 당분간 광대 캐릭터인 ‘로널드 맥도날드’를 대중의 눈에 띄지 않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광대 분장을 한 사람들이 납치와 살인 행각을 벌인다는 이른바 ‘광대 괴담’이 올해 여름부터 미국 전역을 휩쓸고 있다. 초기 SNS로 확산할 때만 해도 지어낸 이야기 수준이었다. 하지만 갈수록 피부로 와닿는 공포로 변모하고 있다.


맥도날드는 최근 광대 괴담과 관련한 사회 분위기를 고려할 때 지역 공동체 행사에 로널드 맥도날드의 참여 문제를 신중하게 고려해왔다고 덧붙였다.

맥도날드 매장 앞에서 손쉽게 찾아볼 수 있는 로널드 맥도날드는 빨간색 머리에 광대 얼굴을 하고 흰색 바탕에 빨간 줄무늬 상의 티셔츠를 입은 캐릭터로 1963년에 처음 등장해 맥도널드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를 필두로 앨라배마, 버지니아, 플로리다, 콜로라도 주 등 사실상 미국 각지에서 무서운 가면을 쓰고 활보하는 광대들을 목격했다는 신고가 이어졌다. 영국과 호주에서도 이 괴담이 퍼지면서 현지 경찰 당국이 확인에 나서고 있다.

익살과 개그의 상징이기도 한 광대는 일부 사람에게는 정반대의 감정으로 다가온 것도 사실이다. 광대 그림 또는 삐에로나 광대로 분장한 사람들을 보면 두려움 또는 알 수 없는 꺼림칙함이나 공포를 느끼는 증상을 일컬어 광대공포증(coulrophobia)이라고 한다. 이번 광대 괴담은 이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지난달 말 펜실베이니아 주 랭커스터 카운티에서는 추한 광대 가면을 한 남성들이 주민들에게 부엌칼을 휘두르며 위협하는 장면이 동영상으로 찍히기도 했다.

또 캘리포니아 주 페어필드 경찰서는 자칭 ‘광대 갱’이라는 광대 폭력배들이 몇몇 학교에서 납치 혹은 살해 협박을 했다고 지역 일간지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소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