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반려동물 셋 중 하나는 바캉스때 생이별…보호시설 서울 편중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버려진 반려동물 3마리 중 1마리는 여름 휴가철에 생이별 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반려동물의 유기 지점이 여행지, 즉 지방이 많은데도 유기동물 보호시설은 서울에 집중돼 부산, 광주, 대전, 제주 등 지자체가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은 12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받은 ‘시ㆍ도별 동물보호센터 현황’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반려동물 유기시점 중 여름철이 차지하는 비율을 연도별도 살펴보면, ▷2011년 33.4% ▷2012년 32.5% ▷2013년 32.3% ▷2014년 30.9% ▷2015년 30.6%였다.


여름 바캉스 떠났다가 매정하게 자신의 반려동물을 버리는 경우가 매년 조금씩 줄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나들이 길은 반려동물 유기의 가장 손쉬운 수법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국민이 여름철 먼거리 여행을 떠날 때 많이 찾는 부산, 제주, 광주 등지 지자체는 자기 지역에서 버려지는 반려동물 수는 많은데 비해 중앙정부의 시설지원이 부족해 유기동물 보호에 애를 먹고 있다.

박 의원에 따르면, 현재 17개 시도의 동물보호센터 네 곳 중 한 곳은 연 평균 1000마리 이상의 유기동물을 관리하고 있었다.

보호센터 1곳 당 수용 동물 수가 가장 많은 지자체는 ▷대전 3407마리 ▷제주 2046마리 ▷광주 1704마리 ▷부산 1410마리 순이었다. 서울(185마리), 경기(304마리), 강원(187마리) 등에 비해 매우 높은 것이다.

박완주 의원은 “연평균 9만 마리의 유기동물이 발생하는데 지역간 보호시설 편차가 극심한 상태”라며 “부족한 지역의 센터 설립 지원 확대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