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수차는 불가항력적 수단…물대포 중단은 정치적 발언”

-이학재, “살수차 물 공급 중단은 국민 생명 포기…”

-박원순, “소방용수시설은 화재 구난 등에만 쓰는 게 원칙”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11일 서울시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는 지난 5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경찰 물대포에 서울시 소화전 물을 공급하지 않겠다”라고 말한 부분을 두고 날선 공방이 펼쳐졌다.

이학재 새누리당 의원은 폭력시위 영상을 보여준 후 “살수차 물 공급을 하지 않는다는 말은 국민 재산, 생명을 너무 쉽게 포기하는 정치적 발언”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의원은 “살수차는 불법 시위를 막기 위한 불가항력적 수단”이라며 “서울시가 안전사고를 강조했는데도 불가피한 사고가 일어난 적이 있듯, 물대포 관련 사고 등도 경찰의 고의적 살인으로 인식하는 건 정치적이며 국가경영 의지를 가진 분에게 옳지 않은 시각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시장은 “소방 기본법에서는 화재 구난, 재난 구호에만 사용하게끔 한 소방용수시설을 다른 곳에 쓰면 5년 이하 징역”이라며 “국민안전처에 질의하니 소방용수시설은 소방활동과 자연재해 시 식수공급 등에만 한정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답이 왔다”고 반박했다.

한편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그동안 시위 진압용 물대포 사용 값은 누가 냈느냐”며 박 시장을 엄호했다.

박 시장은 “세월호 시위 이후 시민이 문제를 제기해 지금은 물값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