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노트7 단종 공식화…13일부터 제품 교환과 환불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의 판매와 생산을 중단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갤럭시 노트7의 단종을 공식화한 거이다.

삼성전자는 11일 ‘갤럭시노트7 생산 및 판매 중단 결정’이라는 제하의 공시에서 “최근 갤럭시노트7 소손 발생으로 정밀한 조사와 품질 관리 강화를 위해 공급량을 조절했으나,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갤럭시노트7의 판매 중단에 따라 생산도 중단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단종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은 13일부터 연말까지 구매처에서 다른 제품과 교환 또는 현금으로 환불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국내 이동통신사들과 협의해 갤럭시노트7 구매자 중 희망 고객에게 전액을 환불하고, 환불하지 않은 고객은 타사 제품으로도 교환이 가능하도록 후속대책을 확정했다.

오픈 마켓 등에서 무약정 단말기를 산 고객은 개통 매장에서 통신사 약정을 해지한 후 구매처에서 환불을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자사 스마트폰으로 교환할 경우, 3만원 상당의 모바일 이벤트몰 할인 쿠폰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동통신사 약관상 환불은 개통 후 14일이 지나면 어렵지만, 삼성전자의 이번 결정으로 지난 리콜 때와 마찬가지로 구매 시기와 상관없이 연말까지 환불이 가능해졌다.

교환을 원하는 고객은 구매처에서 갤럭시노트7을 제조사 상관없이 다른 제품으로 바꿀 수 있다. 차액은 현금으로 돌려받거나 다음달 통신비를 할인받는 방법이 검토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고객과 파트너에게 큰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깊이 사과드린다”며 “매장별 준비 상황이 다르니 방문 전에 전화로 상황을 확인해 불편을 줄이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방침은 갤럭시노트7이 두달만에 단종되는데 따른 조치다. 앞서 삼성전자는 전날 생산 중단에 이어 이날부터 갤럭시노트7의 전 세계 판매와 교환을 중단하고 단종을 최종 결정했다.

삼성전자의 발표 후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일선 유통점에 해당 내용을 공지하고, 신규 판매와 교환 업무를 중단했다.

권도경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