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태풍 차바 피해복구 성금 80억 쾌척

삼성이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태풍 피해 복구성금 80억원을 기탁했다. 또 전자제품 무상 수리 및 보험료, 카드대금 청구 유예 등 관계사별로 다양한 지원 활동도 전개한다.

삼성은 12일 서울 마포구 전국재해구호협회에서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과 최학래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태풍 ‘차바’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80억원을 기탁했다. 전달된 성금은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과 이재민들의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삼성은 담요, 의류, 위생도구 등 생필품으로 구성된 1억 원 상당의 재난재해 구호키트 991세트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태풍 피해지역의 이재민들에게 제공했다. 삼성은 지난 2005년부터 매년 대한적십자사에 5억원을 후원, 재난재해 구호키트 총 8만세트를 제작하고 국내외 재난재해 발생 시 이재민에게 지원하고 있다.

삼성 계열사들도 이재민들의 피해 복구를 돕기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전개한다. 삼성전자는 태풍 피해 지역에서 침수 가전제품의 무상 수리와 세탁기 12대를 활용한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생명은 태풍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이번달부터 6개월간 보험료와 이자 납입을 유예해 줄 예정이다. 삼성카드는 태풍 피해 고객들에게 이번달부터 12월까지 청구되는 신용카드 대금을 최대 6개월 청구 유예하고, 유예기간 동안 신용카드 일시불, 할부, 카드론 등의 이자도 면제한다.

또 삼성전기 부산사업장 임직원 200명은 지난 6일과 7일 양일간 사업장 인근 강서구 가덕동 일대에서 수해복구 활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은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에게 삼성의 정성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삼성은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은 2012년 태풍 볼라벤과 덴빈, 2011년 전국 집중 호우, 2005년 호남 폭설, 2003년 태풍 매미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 이재민들을 위해 1998년부터 총 519억5000만원을 성금으로 기탁해오고 있다.

최정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