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3일 도시재생사업 100인 워크숍

-주민, 전문가, 공무원 등 사업관계자 총출동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청에 시내 도시재생활성화지역 관계자 100명이 모여 난상토론을 벌인다.

서울시는 현재 추진 중인 13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주민, 전문가, 공무원들의 소통을 돕기 위해 13일 통합 워크숍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자리는 지역별 우수사례와 함께 재생사업 중 느꼈던 좋았던 점, 어려운 점, 배우게 된 점들을 나누는 ‘공유의 장’으로 진행된다.

워크숍은 먼저 지역별 도시재생 우수사례를 발표하는 시간으로 시작한다. 

창동상계의 대표적 도시재생사업인 ‘플랫폼 창동 61’ 모습.

참여 관계자들은 창동상계의 복합문화공간 ‘플랫폼 창동61’, 가리봉의 역사문화전시공간 ‘벌집’ 등 서로가 준비한 자료를 경청, 질문과 답변으로 생각을 주고받을 예정이다.

이어 도시재생에 관한 6대 주요쟁점인 행정조직, 성과지표, 주민협의체, 주민공모사업, 앵커시설 운영, 도시재생지원센터 등에 관한 열띤 토론도 펼쳐진다.

서울시는 이를 타 지역 주체들이 섞여 생각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 참신한 의견을 나올 수 있게 이끌 계획이다.

진희선 도시재생본부장은 “이번 통합 워크숍은 그동안 시에서 추진한 다양한 지역별 도시재생 사업을 공유하는 자리”라며 “본격 발전시켜 나갈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재충전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