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남녀 5명 중 1명, 아무 일도 하지 않는 ‘니트족’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성인남녀 5명 중 1명은 스스로를 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니트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 4일부터 10일까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최근 성인남녀 1374명을 대상으로 ‘니트족’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의 64.0%는 ‘니트족’이라는 신조어에 대해 알고 있었다. 응답자들은 ‘니트족’에 ‘답답하다(38.7%, 복수응답)’, ‘안쓰럽다(32.0%)’, ‘암울하다(25.5%)’, ‘힘들어 보인다(23.1%)’ 등 부정적인 생각을 하고 있었다.

부정적인 인식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니트족’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20.1%나 됐다. 최종학력 별로는 고졸(22.3%), 2ㆍ3년대졸(20.3%), 4년대졸(19.6%), 대학원 졸업 이상(15.9%) 순으로 스스로를 ‘니트족’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27.6%)에서 스스로를 ‘니트족’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나왔다.

스스로를 ‘니트족’이라고 밝힌 응답자들 중 ‘어쩔 수 없이 니트족으로 지낸다(65.9%)’는 비율이 ‘자발적으로 니트족으로 지낸다(34.1%)’는 비율보다 2배가량 높았다. 이들은 ‘니트족’ 생활을 하는 이유로 ‘정규직 취업이 안 돼서(55.9%, 복수응답)’,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에 지쳐서(40.9%)’ 등을 들었다.

‘니트족’의 10명 중 7명(71.7%)은 자신의 생활에 불만족을 느끼고 있었다. ‘앞으로도 니트족 생활을 지속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도 83.7%의 응답자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니트족’ 생활을 지속하지 않을 것이라 답한 응답자들은 향후 ‘취업 준비(77.9%)’, ‘아르바이트(7.8%)’ 등의 활동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 대부분은 향후 ‘니트족’이 증가할 것(90.1%)이라 전망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 응답자들은 ‘갈수록 취업이 어려워지기 때문에(79.1%, 복수응답)’, ‘국내 경제상황이 좋아질 것 같지 않아서(44.1%)’, ‘사회생활, 조직 문화에 거부감을 느끼는 청년층이 많아서(28.5%)’ 등을 꼽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