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라넷ㆍ일베 명칭 패러디 음란사이트 횡행

[헤럴드경제] 국내 최대 음란사이트인 소라넷과 극우 성향 인터넷커뮤니티로 알려진 일간베스트저장소의 이름을 딴 음란사이트가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음란사이트 5개를 운영하면서 아동이나 청소년이 등장하는 음란물 등 불법 영상 30만 건을 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법률 위반 등)로 운영자 A(31) 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이 운영한 음란사이트 5개를 폐쇄하고 서버를 압수했다.

‘일베’ 명칭을 패러디한 한 야동사이트. 당연히 불법이며, 단속 대상이다.


이들은 지난해 10월 일간베스트저장소를 모방한 ‘주간베스트야동’과 소라넷을 모방한 ‘소라 ○○’사이트 등 5개 인터넷 사이트를 개설한 뒤 성인인증 절차 없이 누구나 접속해 음란물을 내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

실시간 재생이 가능한 전송방식으로 회원들이 음란물을 볼 수 있도록 하거나, 각 개인 컴퓨터에 저장된 파일을 회원끼리 내려받을 수 있도록 하는 수법으로 음란물을 유포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들은 이런 방식으로 회원 11만 명을 상대로 음란물 30만 건을 게시했고, 도박등 불법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해 8000만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