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스트라이커 없어서 졌다고요?”…슈틸리케 발언에 ‘발끈’

[헤럴드경제]한국 축구대표팀의 손흥민의 슈틸리케 감독의 경기 후 발언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국은 11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에서 0-1로 졌다.

경기 후 슈틸리케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카타르 세바스티안 소리아 같은 스트라이커가 없어서 패했다”고 말했다.

이에 손흥민은 “우리도 승리하고 싶었고, 역사를 쓰려고 했는데 잘되지 않았다”며 “선수들의 사기를…”이라고 끝을 흐렸다.

사진=게티이미지

이어 “선수들이 부족했다고 감독님이 그런 말씀을 하신 것 같다”며 “우리가 잘해야 할 것 같다”고 한 발 뒤로 물러섰다.

그는 이날 경기에 대해 “기대를 많이 했는데 아쉽다”며 “이란이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 인정할 부분은 인정해야 할 것 같다”고 패배를 시인했다.

그러면서 “처음에 경기 운영이 안 된 것이 자신감을 떨어뜨리면서 풀리지 않았다”며 “자신감을 얻는 게 중요했는데, 선수들이 의기소침한 플레이가 나왔다”고 분석했다.

손흥민은 이날 패배가 이란과 실력 차이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우리가 이란한테 안되는 팀으로 보이느냐”고 되물으며 “이란이 홈 이점을 잘 살린 것 같다”고 말했다.

경기 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핑계라고 하겠지만, 선수들이 비행도 많이 하고 고생을 많이 했다”며 “그래도 이기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이어 “축구에서 항상 좋은 경기를 할 수만은 없다”면서도 “간절히 이기고 싶었는데 아쉬웠다”며 거듭 아쉬움을 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