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자원관리공단, NLL 불법어업방지 구조물 사후관리 ‘전무’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수산자원관리공단이 NLL 불법어업방지 구조물 설치 후 사후관리를 단 한번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안상수 국회의원(인천 중ㆍ동ㆍ옹진ㆍ강화)은 11일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국정감사에서 수산자원관리공단이 강제어초 설치와 사후관리에 대한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어초에 대한 폐그물 수거를 하지 않아 인공어초로써 제 기능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제어초는 중국어선들이 주로 사용하는 저인망 어업에 사용되는 그물이 쉽게 걸리도록 만들어 중국어선 불법조업을 방지하고, 인공어초의 기능도 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그동안 수산자원관리공단은 30억원을 투입, 총 29기의 강제어초를 설치했다. 그러나 수산자원관리공단은 설치한 지 3년이 지났지만 단 한차례도 폐그물 수거와 모니터링을 하지 않았다.

안 의원은 “폐그물을 신속히 수거하지 않으면, 강제어초로서의 역할을 못할 뿐만 아니라 어족자원이 산란, 생장되지 못해 고기들의 집이 아닌 무덤으로 변질 될 수 있다”며 “향후 주기적인 사후관리를 할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