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컬&하하, 레게 본고장 자메이카 러브콜 받았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스컬&하하가 레게의 본 고장 ‘자메이카’로 간다.

자메이카 차트 1위를 했던 스컬&하하가 자메이카의 러브콜을 받아 자메이카로 직접 간다. 


스컬&하하는 이번 방문을 통해 자메이카에서 가장 시청률이 높은 프로그램인 ‘스마일 자메이카’ 및 케이블 채널과 라디오의 출연을 확정 짓고 자메이카로 출국한다.

지난 3월 발표했던, 레게의 전설 ‘밥말리’의 아들 ‘스티븐 말리’와의 협업으로 국내는 물론, 전세계 음악인들을 깜짝 놀라게 한 스컬&하하의 ‘Love Inside’가 한국이 아닌 레게의 본 고장 자메이카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였으며, 현지의 끊임없는 관심을 받고 있다.

스컬&하하의 자메이카 행보는 처음이 아니다. 자메이카 장관의 초청을 받아 ‘무한도전’과 함께 했던 2014년 방문 시에는

자메이카 음악 페스티벌에도 올라 그들의 음악을 선보였으며, 또한 ‘우사인 볼트’를 만났다.

또 지난 6월 자메이카 신문에서도 ‘Love Inside’ 의 발표에 대한 내용이 대서특필 되었으며, 스티븐 말리, 스프라가 벤즈 등

자메이카의 유명 레게 뮤지션들과의 지속적인 교류를 해왔지만, 이번 방문은 온전히 스컬&하하의 음악이 인정받아 방문을 하는 것이라 더욱 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스컬&하하의 합정동 사무실과 하하가 운영하는 홍대의 레스토랑에는 DJDOC 이하늘이 선물한 ‘자메이카 차트 1위 가수. 스컬&하하 LOVE INSIDE’ 현수막으로 자메이카 1위를 축하하고 있다. 또한 한국에서 응원해주는 많은 팬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에 보답하고자, 하하가 운영하는 홍대의 레스토랑에서 깜짝 게릴라 이벤트를 선보이며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게릴라 이벤트의 홍보 영상에는 무한도전 멤버들이 ‘야만’을 외치는 영상이 공개되 많은 팬들의 관심을 받았으며, 늦은 저녁시간 진행되었으나 스컬&하하의 팬들은 물론 많은 인파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이번 자메이카 방문을 통해, 자메이카 현지와 더욱더 활발한 교류와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이달 말 깜짝 싱글을 발표할 계획이며, 동시에 겨울 프로젝트 앨범도 준비중이라고 전했다. 11월에는 김종국, 그리고 터보와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합동공연을 개최한다.

스컬&하하는 끊임 없이 전진하며, 한국은 물론 전세계의 많은 팬들에게 그들의 음악을 들려줄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