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최순실ㆍ차은택 등 운영위 증인 채택 협상 ‘결렬’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여야 3당이 1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일반증인 채택을 위한 협상을 벌였지만 1시간만에 의견을 모으지 못하고 회동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증인 채택을 위해 12일 열리려던 운영위 전체회의도 무산 순서를 밟게 됐다.

운영위 간사인 김도읍(새누리당)ㆍ박완주(더불어민주당)ㆍ김관영(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나 오는 20, 21일 열리는 운영위 국정감사의 일반증인 채택 문제를 논의했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김도읍 원내수석은 회동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전혀 합의된 게 없다”며 “야당과 여당이 주장하는 증인 명단에 이견이 커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박 원내수석도 “합의된 바 없고 의견만 교환했다”라고 말했다. 김관영 원내수석은 “아직 (다음 회동은) 기약된 게 없다”고 했다.

이날 협상에서 두 야당은 ‘청와대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와 차은택 CF 감독,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 박병원 경제인총연합회 회장 등 미르ㆍK스포츠 재단 관련 증인들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비위 의혹과 관련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일반 증인으로 요구했으나 새누리당은 ‘절대 불가’ 방침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도읍 새누리당(가운데)ㆍ박완주 더불어민주당(왼쪽)ㆍ김관영 국민의당(오른쪽) 원내수석부대표들이 1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일반증인 채택을 위해 협상을 벌였지만 1시간 만에 협상이 결렬되며 12일로 예정된 운영위 전체회의도 무산됐다. 야당은 ‘청와대 비선 실세’ 의혹과 관련 최순실씨, 차은택 CF 감독,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박병원 경총 회장과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여당은 정세균 국회의장 부인의 관용차량에 최상위 구매고객 스티커 부착과 관련 현대백화점 경영진을 일반증인으로 요구했으나 여야 모두 서로의 명단에 난색을 표해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새누리당은 정세균 국회의장의 부인이 사용하는 관용차량에 현대백화점의 연간 400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 지급하는 ‘쟈스민 클럽’ 스티커가 부착된 것과 관련 현대백화점 경영진의 국감 출석을 주장했지만, 야당 역시 이를 완강히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 모두 서로의 일반증인 명단에 어깃장을 놓으면서 12일 운영위 전체회의는 무산됐다.

아울러 여야는 이미 21일로 예정된 대통령 비서실 국감의 기관증인으로 채택된 우 수석의 출석 여부를 두고 기싸움을 계속하고 있다. 청와대 민정수석은 관행적으로 국회 국정감사에 불출석해왔으나 야당은 관행과 관계 없이 우 수석이 직접 횡령 등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고 벼르고 있다. 김도읍 원내수석은 이에 대해 “지금 우 수석이 나온다, 안 나온다 말할 수 없다”며 “통상 (국감) 하루, 이틀 전날 불출석하게 되면 사유서가 오니까, 사유서가 오면 그때 얘기를 하면 된다”고 논의를 유보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