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용인시 경기도청사 유치 제안에 “소이부답(笑而不答)”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 기자] 정찬민 용인시장이 경기도에 청사유치를 제안하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그냥 웃고 말아야지요~?”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11일 올렸다.

염 시장은 “지난번엔 오산시에서 오산시 내삼미동에 경기도청을 유치하겠다고 나서더니, 오늘은 용인시장님께서 용인지역으로 경기도청을 유치하겠다고 발표했네요!”라고 했다.

그는 “광교신도시는 중심지역에 애초부터 도청부지가 정해져 있었고, 현재는 남경필 경기도지사님의 역점사업으로 이곳에 한창 경기도청 건축설계가 진행중인데…..경기도청이 좋긴 좋은가 봅니다!”라고 했다.


염 시장은 “용인시는 우리시가 한 번도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던 광역시로 만들어 주실 의향까지 갖고 계신 모양이니, 오늘 발표는 바로 이웃한 도시인 우리 수원시의 발전을 적극 응원하는 것쯤으로 여기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염 시장은 남경필 도지사와 도청 광교이전 협약을 맺은 사진 1장을 SNS에 올렸다.

한편 정찬민 용인시장은 11일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용인시 기흥구 언남동 경찰대 터가 경기도청사 이전시 예산이나 교통 등의 여러 측면에서 최적지”라며 경기도에 신청사 유치 방안을 공식 제안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