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금보험공사, ‘스폰서 의혹’ 김형준 검사 파견 근무에 月1280만원 제공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예금보험공사가 스폰서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형준 부장검사가 올해 파견 검사로 근무할 당시 급여 외에 업무 편의 명목으로 매달 1280만원에 가까운 금액을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예금보험공사로부터 제출받은‘파견 검사 업무편의 제공 내역’을 분석한 결과, 예금보험공사는 김 부장검사가 파견되어 근무한 2016년 1월 12일부터 9월 5일까지 매달 검찰에서 지급되는 급여 외에 직책수당으로 월 330만원, 법인카드 월평균 약 340여만원, 차량 리스비 약 80여만원, 차량 운전기사 급여로 약 280여만원, 비서 급여로 240여만원, 통신비 10여만원 등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부장검사가 근무한 금융부실책임조사본부의 본부장으로 파견되는 검사들이 통상 1년 단위로 파견돼 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지금까지 각각 파견된 부장검사들에게 지원된 편의제공에 예금보험공사는 해마다 약 1억 5000만원이 넘는 예산을 지원한 셈이다. 


김 의원은 “이러한 혜택들이 모두 국민 혈세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과도하다고 판단할 여지가 충분하다”며 “예금보험공사에서는 지금까지 제공해온 과도한 업무 편의 제공에 대해 적정성을 재검토하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