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부총리 질타한 이혜훈, “전경련 해체 왜 책임 회피하나…나약한 부총리”

[헤럴드경제=김상수ㆍ유은수 기자]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이 12일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일호 경제부총리를 향해 전국경제인연합회 해체를 책임있게 대하지 않는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유 부총리가 (공공기관의 전경련 탈퇴와 관련) 본인은 권한이 없고 주무부처의 권한이라고 말한다”며 “주무부처는 지정기부금단체 추천권만 있고 지정권 자체는 장관에 있다”고 반박했다. 전경련이 지정기부금단체로 정해져 있고, 공공기관이 단체 탈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데에 대한 반발이다. 


이 의원은 “부총리가 권한이 없다고 하는 건 위증”이라며 “지정기부금단체 철회 권한은 기재부 장관의 몫이다”고 했다.

또 “공공기관이 전경련에서 탈퇴하라고 했을 때 부총리는 권한이 없다고 했다”며 “부총리는 공공기관 평가권한이란 막강한 권한도 있다”고 지적했다. 부총리의 권한만으로도 충분히 공공기관의 전경련 탈퇴를 유도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그는 “공공기관의 장을 해임할 수도 있고 이사를 해임할 권한도 있다”며 “왜 이런 권한을 쓰지 않고서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하느냐”고 유 부총리를 추궁했다. 이 의원은 “기관 경영평가에서 평가를 바닥을 주거나 전경련을 탈퇴하지 않으면 성과급을 못 받게 할 수도 있다”며 “국민 세금으로 왜 전경련 회비를 수억원씩 내고 있느냐. 그게 잘하는 일이냐”고 날을 세웠다.

이어 “부총리가 이런 나약한 모습을 보이니 우리나라 경제가 어렵고 아무일도 해결하지 못한다. 법부터 똑바로 보시라”고 일침을 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