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철, 미르·K스포츠 의혹에 “수사중”…본질회피 ‘빈축’

여야, 기재위 국감서 집중추궁
“답변 어렵다” 즉답 피해 질타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이 12일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야권은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을 두고 이 부회장을 집중 추궁했고, 이 부회장은 “수사 중인 사항”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여권 의원의 질문에도 같은 답변을 반복해 여야 의원의 질타가 이어졌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재위 국감은 이 부회장 출석으로 이목이 집중됐다. 공식 질의응답이 시작되기 전부터 자료제공 요청이 쇄도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경련 회계감사보고서, 대기업 발송공문, 월별 수입ㆍ지출 상세내역 등을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본질의에 들어서면서 질문은 이 부회장에게 집중됐다. 박 의원은 “미르재단 등을 설립한 아이디어를 어디서 구했느냐”고 청와대 연계설 등을 추궁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구체적인 질문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 뒤로도 미르ㆍK스포츠재단 설립 의혹이나 최근 통합 방침 배경 등을 묻는 질문에도 이 부회장은 “수사 중인 사건이라 답하기 어렵다”고 했다. 박명재 새누리당 의원이 누가 주도적으로 재단을 설립했는지를 묻는데에도 같은 답변을 반복했다. 이 부회장이 같은 답변을 반복할 때마다 국감장은 의원들의 반발로 술렁거렸다.

여권은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 등을 둘러싸고 전경련을 추궁하는 대신 법인세 인상 반대, 가계부채 개선책 등에 집중했다. 추경호 새누리당 의원은 “법인세 인상이 국민증세, 경기위축, 일자리 축소로 이어진다”며 “법인세를 인상하면 경제활성화 발목잡기가 될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또 “세수도 전망치보다 좋기 때문에 법인세 인상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광림 새누리당 의원도 “세수를 늘린다는 증거가 없고 장기적으로 국가재정을 악화시킨다”고 법인세 반대를 주장했다. 또 정세균 국회의장의 발언 등을 거론하며 법인세 인상이 예산부수법안이 되면 안 된다고 반발했다.

김상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