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전경련, 미르재단 모금 떳떳하면 국민 앞에 나와야”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미르ㆍK스포츠재단 설립을 위해 대기업으로부터 770억원을 모금했다는 의혹에 대해 12일 “전경련이 떳떳하고 국민 앞에 설명할 수 있으면 나와서 설명하면 된다”며 국회 출석을 주장했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등에서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등의 증인 채택을 반대하는 새누리당 당론과 거리가 있는 주장이다.

이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경련이 정말 자기들 얘기대로 문화융성과 예술 활성화를 위해 (돈을) 모은 거라면 거기서 끝나면 된다”며 국회에 출석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미르ㆍK스포츠 재단에 ‘청와대 비선 실세’로 불리우는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 등이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전경련의 모금이 대기업 ‘강제 동원’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의원은 “(재단에 모금한)어떤 기업은 자기들이 갖고 있는 회사 내 공익재단에도 1원 한푼 몇년 동안 낸 적 없으면서, 어떻게 그렇게 짧은 기간 안에 수백억원을 낼 수 있었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석연치 않은 모금 정황을 꼬집었다.

야당은 국정감사에서 미르ㆍK스포츠재단 관계자들을 증인으로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새누리당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되거나 축소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를 두고 “롯데그룹 같은 경우 면세점 (입찰) 관련해서 (거액을) 냈다고 다들 의심하니까 대표에 대해 증인 채택을 했는데, (기획재정위원회) 간사간 합의가 전혀 안 돼서 영업 담당 전무가 (국감에) 나왔다”며 “자기는 기금에 대해 전혀 모른다고 계속 얘기하니까 국민이 보기에 얼마나 이상한가. 그런 여러 가지 석연치 않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또 의혹이 불거진 이후 전경련의 태도를 지적했다. 그는 “재단에 돈을 내는 순간 자기(전경련) 손을 떠난 돈이고, 그 돈에 대해 전혀 권한이 없다”며 “재단의 이사나 이사장도 아니고 어떤 직위도 없는 전경련이 갑자기 문제가 생기니까 기자회견 해서 (모금액을) 투명하게 쓰겠다(고 했다). 이상하다 마치 지시를 받은 것처럼”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전경련이) 며칠 뒤엔 갑자기 (미르ㆍK스포츠)재단을 해체하겠다고 발표했다. 그 분들한테 해체 권한이 없다”며 “여러 가지로 이상하다. 왜 (재단을) 만들었고 어떤 목적으로, 어떻게 만들었는지 국민들이 납득할 설명을 당당하게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