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미디어 속 여성차별 모니터링 토론회’ 개최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이성호)는 12일 오후 인권교육센터 별관에서 ‘미디어 속 여성차별과 폭력 모니터링 결과발표 및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에 의뢰해 지난 4월부터 6개월간 지상파 방송 3사, 종합편성채널 4개사의 메인뉴스를 중심으로 성폭력, 여성 살인사건, 스포츠 관련 보도에 나타나는 성차별적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해 왔다.

모니터링 결과, 성폭력 사건을 지나치게 상세하게 묘사하거나 CCTV와 일러스트를 사용한 선정적 화면 구성이 많았으며, 성폭력 통념을 강화시키는 인터뷰와 리포트, 원칙 없는 피의자 신상 공개 등이 보도의 문제점으로 드러났다. 


스포츠 보도에서는 여성선수의 전문성보다는 ‘엄마’와 ‘주부’로 소개하거나 여성 선수의 외모나 나이를 강조는 경우, 여성성을 강조한 별칭(요정, 인어, 흑진주 등)을 사용하는 보도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권위는 이번 토론회에서 미디어 전문가, 교수, 기자 등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여 뉴스보도의 성차별적 언어와 표현 방식에 대한 개선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