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11-1공구 개발 본격화… 소유권 보전등기 완료 예정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 11-1공구 개발이 본격화한다.

신규 토지등록이 완료된 송도 11-1공구에 대한 소유권 보존등기가 조만간 완료될 예정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토지대장 등록이 완료된 송도 11-1공구 462필지에 대한 소유권 보존등기를 최근 대법원에 신청함에 따라 조만간 등기 완료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앞서 인천지방해양수산청으로부터 11-1공구에 대한 매립공사 준공확인이 교부됐으며 토지대장 등록도 완료됐다.

송도 11공구는 5ㆍ7공구의 국제화복합단지, 인천테크노파크확대단지, 글로벌대학캠퍼스, 첨단산업클러스터 등과 인접한 지역으로 국내외 대학들과 바이오 관련 기업 등의 산ㆍ학ㆍ연 연계를 통한 수도권 최고의 첨단산업집적화 단지 조성이 목표다.

11공구의 주요 토지이용계획으로는 전체 면적 12.45㎢ 가운데 ▷산업ㆍ연구용지 1.53㎢ ▷대학교 및 학교용지 0.22㎢ ▷주택용지 0.98㎢ ▷공원녹지 7.40㎢(수로부, 습지구역 포함) ▷기타 문화ㆍ상업용지 0.48㎢ 등으로 여러가지 용도를 복합적으로 배치, 송도국제도시 내에서도 독립적으로 자족 기능이 가능한 미니 신도시 개념으로 계획됐다.

11-1공구는 현재 기반시설공사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추진하기 위해 지방재정 투자심사 등 예산확보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이행 중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향후 이 지역에 대한 개발이 본격 착수될 경우 직주 근접형 친환경 첨단산업복합단지로 수도권에서 어느지역보다 계획적으로나 입지적으로 경쟁력을 갖춘 지역으로 조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