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운의 대학가, 왜? ①] 정치 담론엔 무관심한 학생들…자기 이익 침해땐 총결집

-캠퍼스 설립 및 이전, 학교 기업화 등 학내 불통에 불만

-예전 정치적이슈 사라지고, 일상생활 영향여부에 관심

-전문가 “본인 이해관계 저울질, 시대적 특성 반영한 것”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최근 대학가 곳곳에 강력한 ‘충돌음’이 일고 있다. 취업난과 같은 생존의 벽에 부딪혀 정치적 이슈 등 거대담론에 무관심한 상황은 어제 오늘의 얘기는 아니다. 다만 특정 이슈가 자신의 실질적인 이익과 연결될 때 학생들은 그 어느때보다 뜨겁게 반응하고, 이에 학내 충돌로 이어지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12일 현재 대학가에서 가장 큰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것은 바로 제2ㆍ3캠퍼스 설립을 둘러싼 논란이다. 사회ㆍ정치적 거대 담론 보다는 단과대 이전과 같은 실질적으로 학교 생활에 영향을 끼칠만한 사안에 학생들은 민감하게 대처하고 있다. 학교의 소통이 미흡한 사업 추진도 문제지만, 일부 학교에선 ‘졸업장 브랜드‘ 훼손 여부가 분규의 밑바탕에 깔려있어 보인다.

지난 10일 오후 10시께부터 서울대 학생들은 시흥캠퍼스 설립 철회를 주장하며 총장실 점거에 들어갔다. 지난 2011년 법인화 논란 이후 5년만이다.

학생들은 학교측이 지난 8월 경기 시흥 배곧신도시 지역특성화 사업자인 한라와 시흥캠퍼스 조성을 위한 실시협약을 체결한 것을 두고 학생들의 의견을 듣겠다는 약속을 일방적으로 파기한 것이라 반발 중이다. 학생회 관계자는 “그동안 학생들은 꾸준히 20만평 규모의 시흥캠퍼스를 설립하는데 들어가는 거액의 투자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교육적인 비전이 뭔지, 조성 후 어떤 용도로 사용할 것인지 정해진 바 없다는 데 불만이 있다”며 “비밀리에 학교측이 협약을 체결하는 것은 문제”라고 주장했다.

[사진=시흥캠퍼스 실시협약에 반대하는 서울대 총학생회 집행부가 11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 관악캠퍼스 내 본관 앞에서 본부 점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일부 학생들 사이에선 교육기관이 부동산 프리미엄 등이 유발되는 신도시 개발 사업에 직ㆍ간접적으로 개입하는 등 상업주의적인 모습을 띠는 것에 대한 반대도 있다. 서울대 시흥캠퍼스 전면 철회를 위한 학생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성명서를 통해 “대학 기업화를 가속화하고 아무런 교육적 비전이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서강대에선 발전적인 학교 운영을 위해 경기 남양주에 제2캠퍼스를 건설해야 한다는 학교ㆍ학생 측과 경영난 속에 거액의 투자금이 필요한 사업에 신중해야 한다는 법인 측이 충돌하고 있다.

유기풍 서강대 총장이 법인의 결정에 반기를 들며 사퇴했고, 학생들 역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단식농성, 본관 앞 집회 시위 등의 단체 행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하준 서강대 비대위원장은 “제2캠퍼스 설립 등에서 나타난 것 처럼 이사회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예수회의 일방통행식 의사결정구조가 개혁되지 않고는 이런 문제는 반복될 뿐”이라며 “해당 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행동에 나서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서강대 남양주 제2캠퍼스 사업 속개 및 이사회 의사결정구조 개혁을 주장하며 집회를 열고 있는 서강대 학생들의 모습. [출처=서강대 비대위]

중앙대에서도 지난 2012년 본ㆍ분교 통합 승인 조건을 이행했다고 허위로 보고한 것이 확인돼 교육부 행정처분에 따라 2017년 서울캠퍼스 대학원 정원 190명을 안성으로 이동시켜야 하는 상황에서 생명대 5개 학과 대학원 정원을 이동할 것으로 알려지며 분규의 조짐이 일고 있다.

임운택 계명대 사회학과 교수는 “대학생들이 사회 전체의 문제보다 자신에게 직접 영향을 주는 문제에 보다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에 대해 외부자가 보기엔 이해타산적이라 할 수도 있다”며 “하지만 교육받는 사람으로서 주장할 수 있는 권리를 요구하는 것은 사회 변화 과정에서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풀이했다.

이들 학교에 앞서 교육부가 주도하는 재정지원 사업에 무리하게 참여했다가 심각한 학내 분규 사태를 겪는 학교들도 있다.

이날로 본관 점거 농성 78일째를 맞이한 이화여대는 학내 구성원에 대한 의견 수렴 과정을 무시한 ‘밀어붙이기식’ 사업 전개를 통해 추진하던 ‘미래라이프 대학’ 설립 문제로 개교 이래 최대 규모의 학내 분규 사태를 맞이했다. 사업 추진 반대 및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에는 한때 최대 1만여명이 넘는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참가하기도 했다. 이화여대 관계자는 “미래라이프대학 설립에 앞서 수주한 각종 교육부 재정지원 사업은 물론 도서관 개방 시간 축소, 교내 관광지화 등 구성원들의 권익을 크게 해치고 이미지를 하락시킬 가능성이 있는 각종 조치를 학교 본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한 것에 대한 반발”이라며 “그동안 축적된 불만이 터져나온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사진=미래라이프대학 설립으로부터 시작한 이화여대 재학생 및 졸업생들의 본관 점거 농성은 78일째를 맞이했다. 이화여대 학생들은 학내 분규 사태의 책임을 지고 최경희 총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전상진 서강대 사회학과 교수는 “정치적인 사안에 치우쳤던 것과는 달리 해당 사안이 자신의 이익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합리적으로 따지고 의견을 내거나 행동에 나서는 것이 과거와 현재 대학생의 특성을 가르는 가장 큰 요소”라고 설명했다. 이어 “취업난 등 불리한 조건 속에서도 행동에 나서는 학생들의 모습을 보면 기회구조는 학생들의 행동에 필요조건이 될 수는 있지만 충분조건은 아니다”라며 “섣불리 예측하긴 힘들지만 지난 20여년간 기업으로서의 대학을 추구하던 흐름에 대한 반작용의 시작이 최근 일고 있는 학생들의 움직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