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민정수석 불출석 관행? 나도 문재인도 출석했다”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국정감사 불출석 의사와 관련, “관례대로 하겠다는 청와대의 입장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정면 반박했다. 그는 과거 본인과 문 전 대표 모두 민정수석 당시 국감에 출석했다며 우 수석 출석을 재차 요구했다.

전 최고위원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가 민정수석이 국감에 안 나가는 게 관례라며 불출석 방침을 재확인시켰다”며 “저는 물론 문재인 전 민정수석 역시 모두 출석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당시 야당이던 새누리당의 요구에 따라 이뤄졌다”며 “출석은 이미 관행이 있다”고 했다. 


이어 “민정수석이 사정기관의 정보 담당 업무가 있어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하지만 현재 민정수석과 권위주의 시대의 수석은 다르다”며 “국민 앞에 밝히고 의혹을 해명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입장을 선회한 새누리당도 비판했다. 전 최고위원은 “그래도 국회에는 나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하더니 입장을 바꿨다. 출석 대상이 우 수석이기 때문이라고 밖에 설명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전 최고위원은 “야당의 정치공세로 치부하는 건 대통령 심기와 우 수석을 보호하고자 존재하는 정당이라는 걸 자임하는 것과 같다”며 새누리당을 압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