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벤처ㆍ창업기업 전용 상품몰 ‘벤처나라’ 개통

[헤럴드경제=이권형(대전) 기자] 기술력 있는 벤처ㆍ창업기업의 공공조달 판로 확대를 지원키 위한 전용 상품몰인 ‘벤처나라’가 시스템 구축을 마치고 서비스를 시작한다.

조달청(청장 정양호)은 우수 벤처ㆍ창업기업이 생산하는 물품 및 서비스를 온라인으로 홍보하고, 거래할 수 있는 ‘벤처나라(http://venture.g2b.go.kr)’를 12일 개통한다고 밝혔다.

조달청은 그동안 벤처ㆍ창업기업이 공공시장 진입에 상대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감안, 물품구매 적격심사, 다수공급자계약(MAS), 우수조달물품 지정 요건 완화 등의 조달제도를 개선해 왔다.

그러나 창업기업의 공공조달 납품실적은 중소기업 평균 납품실적 대비 38.2%에 불과하며, 벤처기업의 경영상 주요 애로사항으로 국내 판로 개척의 어려움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공공기관이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벤처ㆍ창업기업의 테스트 베드(test bed)가 돼 공공판로를 선제적으로 확보해 주고, 조달시장 진입을 촉진키 위한 플랫폼으로서 벤처나라를 개통하게 됐다.

벤처나라는 기존 나라장터 종합쇼핑몰에서 거래가 어려운 신기술, 융합·혁신 제품과 서비스를 공공기관에 판매할 수 있는 전용몰로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청, 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유관기관이 추천한 기술ㆍ품질이 우수한 벤처ㆍ창업기업 제품 중 조달청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기업의 물품 및 서비스가 등록 대상이다.


선정된 벤처ㆍ창업기업은 납품실적이 없어도 5년간 이 전용몰을 통해 최소 2만여개 공공기관에 생산 제품을 홍보하고, 전자 견적ㆍ주문 등을 거쳐 납품할 수 있으며 벤처나라 서비스 이용 이외에도 조달청 새싹기업으로 지정 및 관련 지원 프로그램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조달청은 이번 시스템 개통에 앞서 200여개사 제품을 엄선해 벤처나라 등록 대상으로 선정하고, 상품 등록을 지원중이며 향후 매분기마다 정기적으로 등록대상 제품을 추가 선정하는 등 벤처나라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정양호 조달청장은 “벤처ㆍ창업기업 육성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신성장동력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효과적인 정책 수단”이라며 “벤처나라를 활용한 공공기관의 선도적 구매가 민간시장에 해당 상품에 대한 신규시장 창출 및 해외시장 진출까지 이어지도록 벤처ㆍ창업기업의 성장 토대를 견고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