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이란전 관전 후 “박지성 생각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차두리 전 축구선수가 한국 이란전이 끝난 직후 SNS를 통해 이날 경기에 대한 아쉬움과 현재 국가 대표선수들에 대한 격려의 말을 전했다.

차두리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따라 이놈이 보고 싶고 생각이 많이 나는 날이다”라고 말문을 열며 동료였던 박지성 전 선수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박지성은) 아버지와 더불어 내가 가장 존경하고 좋아하는 축구선수다. 그는 누구보다 모범적이고 열심히 뛰었다. 무릎이 아프고 물이 차도 그는 예선전 평가전 할 것 없이 티 안 내고 주장 완장을 차고 경기장에 나갔다”면서 “그는 그것이 당연히 자기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처럼 보였다”고 했다.

사진=차두리 인스타그램

이어 “모두가 박지성처럼 축구를 잘할 수는 없다. 하지만 그가 보여줬던 축구를 정말 사랑하고 대표팀을 진정으로 아끼는 정신은 마음만 먹으면, 그리고 정말 태극 마크가 소중하다는 걸 깨닫기만 하면 그 누구도 따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나는 후배들이 다시 일어날 거라 믿는다. 그리고 많은 사람의 응원과 박수가 있다면 꼭 우리에게 다시 큰 기쁨을 선물 해줄 거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전날 밤 11시 45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스타디움에서는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인 한국-이란전이 열렸다. 이날 한국은 아시아 최종예선 첫 패배를 당했고, 4차전까지 2승1무1패로 우즈베키스탄(3승1패)에 밀려 조 3위로 내려앉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