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외국인 근로자 대상 의료 지원 사업 활발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지난 10일 중국 동포 요식업종사자 및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환절기 독감 예방 접종을 무료로 지원했다고 12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자칫 소외될 수 있는 국내 거주 외국인 근로자들을 위한 의료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로 3년째 실시하고 있는 외국인 노동자 대상 독감 예방 접종 사업은 실제 의료비 조차 부담스러울 수 있는 중국 동포와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올해는 약 1200명이 지구촌사랑나눔 외국인노동자 병원에서 예방 접종을 마쳤다.

하이트진로는 중국 동포 및 국내 거구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치고 있다. ‘저소득 요식업종사자 대학생 자녀 장학금’ 사업, ‘중국동포 자녀(미취학, 초ㆍ중·고교) 장학금’ 사업, ‘중국동포 유학생 근로장학금’, ‘중국여성동포 의료지원’ 등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 이외에도 상조 발생시 상조물품 지원, 외국인노동자 행사 후원 등을 진행하고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중국 동포 및 외국인 근로자를 위한 다양한 사업은 경제적 부담으로 의료 기관 이용 조차도 어려울 수 있는 이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지원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서 정착하는데 도움이라도 주기 위해서 기획됐다”며 “앞으로도 기본적인 의료 및 교육혜택을 받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