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重 영도조선소, 차기고속정 3척 수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한진중공업은 자사가 해군의 차기고속정 사업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발주처는 방위사업청이고 차기고속정(PKX-B) 2, 3, 4번함 등 3척을 수주했다. 수주금액은 1991억원이다. 계약 체결일은 11일이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014년 해군의 노후화된 참수리급 고속정(PKM : Patrol Killer Medium)을 대체하기 위한 차기고속정 건조사업에서 선도함 건조사로 선정된 바 있으며, 금번 후속함 건조사로 재선정됐다. 한진중공업은 “독보적인 기술력을 입증하며 중소형 전투함 분야의 강자로 우뚝 서게 됐다”고 자평했다.

[사진설명=차기 고속정 1번함 윤영하함 진수식.]

한진중공업은 지난 2005년 해군의 최신예 유도탄고속함(PKX-A) 사업에서도 1번함인 윤영하함의 기본 설계와 건조를 맡아 해군에 인도한 바 있다. 이후 총 8척의 유도탄고속함 건조를 완료했다.

한진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차기고속정(PKX-B)은 200톤급으로 400톤급인 유도탄고속함에 비해 크기는 작지만 뛰어난 고속기동 성능을 갖추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향후 전력화될 경우 북방한계선(NLL) 부근의 도발 상황 발생시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무장은 76mm 함포와 원거리 정밀 타격이 가능한 유도 로켓, 원격 조종이 가능한 중기관총 등이다. 또 워터제트 추진 방식을 적용해 적의 레이더망을 무력화할 수도 있다.

한진중공업은 이번 차기고속정 3척을 영도조선소에서 건조한 뒤 2019년까지 순차적으로 해군에 인도할 계획이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차기고속정 사업에서 선도함에 이어 후속함 3척의 건조사로 재선정됨으로써 해군 함정 건조 분야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입증했다”고 강조하며 “조선 명가의 자존심을 걸고 해당 함정을 완벽히 건조하여 국가 해상 방위력 증강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