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 잡는 해병대’…자원입대 부대 중 구타ㆍ가혹행위 최다

[헤럴드경제]자원입대하는 군부대 가운데 해병대에서 가장 많은 구타와 가혹 행위가 발생하고 있다고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11일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이 군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병대는 지난 2014년부터 최근까지 모두 5666명이 징계 처분을 받았다.

이는 해병 4명 중 1명 비율로, 같은 기간 해군(2569명), 공군(2433명)의 2배를 넘는 수준이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자료사진


특히 징계를 받은 해병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48.9%가 구타와 가혹 행위 혐의인 것으로 집계돼 해군(32.5%)과 공군(19.5%)을 크게 압도했다.

해병대는 또 이 기간 자주포 운행 중 추락 사망과 포탑 충격 사망 등 훈련 간 발생한 안전사고로 5명이 숨져, 해군과 공군(이상 2명)보다 안전사고 사망자가 2.5배 많았다.

김 의원은 “이쯤 되면 ‘귀신 잡는 해병대’가 아니라 해병 잡는 해병대”라며 “국방부 주도로 해병대 병영문화 실태를 조사해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해병대 스스로 자정 노력을 기울이는게 시급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