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일표 의원, ‘소비자원 인천지원’ 설립 제기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소비자원 인천지원’이 설립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홍일표 의원(새누리당, 인천남구갑)은 11일 열린 한국소비자원 국정감사에서 인천지역 소비자 상담과 피해구제를 위해 ‘소비자원 인천지원’을 설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를 통해 인천지역 소비자 피해는 지난 2013년 1593건, 2014년 1872건, 2015년 1954건, 2016년(8월말 기준) 1460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중고차매매’와 관련된 소비자피해 접수의 경우 인천지역 발생 건수가 전국의 20% 이상을 차지했다.

홍 의원은 “현재 부산, 광주, 대전, 대구 등 타 광역시에는 소비자 지원이 운영중인 반면 인천에는 설치돼 있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인천의 소비자 피해 발생, 인구 및 지역경제 규모로 볼 때 인천에도 현장 기반의 소비자보호 체계를 서둘러 갖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 의원이 분석한 한국소비자원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올 8월까지 소비자피해 상담건수는 인천이 16만3663건으로 전국 광역시 중 부산(21만2796건) 다음으로 많았다.

인천에 이어 대구 13만3698건, 대전 10만3692건, 광주 7만4749건의 순서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피해구제 건수는 인천이 6658건으로, 부산 7149건에 이어 두 번째다.

대구는 5271건, 대전 3663건, 울산 3015건, 광주 2853건 등으로 조사됐다.

홍 의원은 “지난 1월 인천시와 한국소비자원이 인천지역 소비자 권익증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여러가지 실태조사 및 상담, 점검 등의 협력 사업을 시도하고 있는데 인천지역 현장 기반 시설이 없어 서비스 제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인천지역에 특화된 소비자 문제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해결을 위해 지역 전담 조직이 조속히 설치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