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4천명 혈액 빼돌린 분당차병원 “직원 개인 일탈” 해명

[헤럴드경제] 분당 분당 차병원이 2년간 환자 4,000명의 혈액 샘플을 빼돌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11일 SBS는 여성병원으로 유명한 분당 차병원이 폐기 처분 했어야 하는 혈액 샘플 4,000명 분을 외부업체로 빼돌려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환자들의 피를 빼돌린 이는 차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직원들이었다.

보통 환자들은 검사를 받기 전 한번에 10ml 정도의 피를 뽑는다. 그리고 병원은 이 피를 샘플 용기에 보관해 각종 감염병 검사를 거친 뒤 반드시 폐기처분해야 한다.

하지만 이들은 지난 해부터 각종 검사에 쓰인 혈액 샘플을 시약을 만드는 의료기기 업체로 넘긴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SBS 방송 화면]

유출된 샘플은 병원 측이 시인한 것만 매달 200개 정도로 지금까지 4,000명 분에 달한다.

병원 측은 일부 직원의 일탈 행위일 뿐이라며 3명을 파면했지만, 전직 직원의 폭로가 있기까지 2년 넘게 까맣게 몰라 혈액 샘플 관리에 큰 허점을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