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진주는 축제의 도시

‘천년 고도의 성지’ 진주에서 축제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지난 1일 대한민국 글로벌 축제인 진주남강유등축제를 시작으로 개천예술제,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진주실크박람회, 진주공예인축제한마당, 시민의 날 행사 등이 잇따라 열리고 있다. 불꽃놀이도 3차례 펼칠 계획이고 등(燈)의 스토리텔링을 보강, 남강을 수놓는 유등의 종류도 다양해진다.

진주 남강 일대에서 펼쳐지는 유등축제

진주 남강 일대에서 펼쳐지는 유등축제

●2016 진주남강유등축제(10월 1 ~ 16일) 3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축제에 이어 글로벌 축제로 선정된 ’2016 진주남강유등축제’는 ‘물·불·빛 그리고 우리의 소망!’이라는 슬로건 아래 ‘빛으로 되살아난 진주성! (성안에 성)’이라는 주제로 지난 1일 개막, 16일까지 진주성과 남강 일원에서 개최되고 있다.

축제장 외곽인 진주교와 천수교에는 앵두 등으로 테마가 있는 길, 망경동 천년광장 일부 구간에는 소망등 터널을 조성하여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와 더불어 관람객의 추억의 명소가 될 만하다. 주 행사장인 남강의 수상등은 등(燈)과 등(燈)을 결합한 새로운 개념의 등(燈)인 ’12지신 진주 군마도’, 유등축제 해외 진출 등 세계화에 발맞추어 ‘세계의 불가사의 등’, ‘기관·기업 참여등’, ‘진주의 혼·이솝우화·동화등’ 등을 설치해 남강유등축제의 진면목을 오롯이 담아내고 있다.

임진왜란 격전지인 진주성은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조상들의 호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1592년 진주성 대첩의 승전의 기쁨과 환희, 1593년 계사순의의 아픔을 담은 대형 ‘진주성 등(燈)’을 제작 전시해 당시 시대상을 생동감 있게 표현하고 있다.

또한 움직이는 첨단 등, 현대의 기술을 접목해 테블릿 PC를 통해 소원을 입력하여 소원등을 열매로 다는 ‘오냐나무’, ‘삼강오륜’, ‘진주성 둘레길’ 등 등(燈)의 질적인 변화와 다양한 체험행사를 개발했다. 향후 진주성은 유등 테마공원으로 전환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음악분수대에는 진주시와 국제우호교류도시인 중국 시안(西安)과의 축제 문화 교류를 통해 중국 시안을 대표하는 진시황의 병마용을 비롯한 시안 곡강 성벽과 양귀비 등 중국 시안이 자랑하는 대표적인 상징물들을 가로 70미터, 세로 15미터 규모의 대형등으로 제작 전시하여 음악분수대 일원을’중국 시안 특별 구역’을 운영할 계획이다.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소망등 달기는 지난해 3만 2천여 개에서 3만 8천여 개로 늘려 망경동 남강둔치와 축제장 외곽에 설치했다. 촉석문 앞 남강둔치에는 ‘지방자치단체 상징등’을, 진주성에는 ‘한국의 풍습등’과 ‘진주성 둘레길등’, ‘조선시대 기생등’ 등 다양한 등을 설치해 관광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그리고 진주남강유등축제는 420여년의 유구한 역사에 기원을 둔 축제로 축제의 모태가 된 개천예술제의 ‘유등대회’를 재현한 ‘추억의 유등띄우기’ 행사를 진주교 아래 남강에서 재현했다.

개천예술제 기간 중 어가행렬이 재현되고 있다.

개천예술제 기간 중 어가행렬이 재현되고 있다.

●제66회 개천예술제(10월 3 ~10일) 올해 제66회를 맞이한 개천예술제는 ‘펴자! 나누자! 안아보자!는 슬로건으로 시민이 축제의 주체가 되어 ‘시민과 소통하는 축제’, ‘예술로 하나 되는 축제’, ‘미래도 도약하는 축제’ 에 방향을 두고 진주성과 남강 둔치, 진주시 일원에서 개최됐다.

개천예술제는 10월 3일 진주성 임진대첩계사순의단 앞 특설무대에서 서제를 시작으로 개제식, 주?야간 가장행렬, 종야축제, 창작뮤지컬 ‘촉석산성아리아’,예술경연대회, 진주성 체험행사, 각종 전시, 축하 행사를 비롯한 불꽃놀이 등 총 10개 부문 61개 행사를 8일간 다채롭게 펼쳐보였다.

특히 올해는 파성 설창수 탄생 100주년 추모제를 통해 개천예술제 창제 주역이자 예술 대중화에 헌신한 고인의 업적을 기리고, 개천예술제의 오랜 역사를 기념했다.

10월 3일과 4일 진주대첩 승전을 기념해 10여 개 팀 1천여 명이 참여하는 화려한 역사재현 행렬로 야간에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22개 팀 2천여 명이 참여하는 주간 가장행렬은 10월 4일 시민들과 함께 어우러지는 거리퍼레이드로 화려하게 펼쳐졌고 축제 마지막 날인 10일에는 시민과 함께 하는 시민의 날과 개천예술제 종야축제가 마련됐다.

2016드라마페스티벌

2016드라마페스티벌<사진=thefact.com>

●2016 코리아드라마 페스티벌(10월 1 ~ 16일) 드라마를 주제로 한류를 지속 발전시키고 드라마산업을 문화 콘텐츠사업으로 개발,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방송영상 진흥과 지역문화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지난 2006년부터 개최해 오고 있다. 10월 1일 개막,16일까지 경남문화예술회관과 장대동 남강둔치 일원에서 펼쳐지고 있으며 국내외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드라마와 스타들을 한자리에서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축제이다.

7일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는 드라마 OST콘서트와 코리아드라마어워즈의 레드카펫, 드라마 수상 후보 발표를 비롯해 K-POP 콘서트, 명품 드라마극장 등 메인행사가 열렸다. 드라마 영상 국제포럼, 드라마세트장, 어워즈 레드카펫 체험장, 스타 인기투표, 프린지페스티벌 등 학술·부대행사가 16일까지 이어진다.

진주 실크박람회장

진주 실크박람회장

이 밖에도 10월 2일부터 13일까지 진주남강 야외전시장에서 개최된 진주실크박람회에서는 직물, 패션, 악세사리 등의 실크제품을 전시·판매하여 관광객들을 불러들였다. 또 10월 1일부터 2일까지 ‘진주에 담긴 한식 문화’, 10월 10일 ‘시민의 날 행사’ 등이 열렸고 ’2016 진주공예인축제한마당’, ‘진주가요제’, 진주음식큰잔치 등도 잇따라 개최돼 진주시의 10월은 가히 축제의 퍼레이드였다.

*이 기사는 세계한인언론인연합회 회원사들이 경남 진주시의 협조로 공유하여 작성됐습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