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와트 무선충전패드 나왔다…과열방지 센서로 폭발도 막아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유선 급속 충전기처럼 빠르게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는 무선충전패드가 상용화 됐다.

LG이노텍은 12일 세계 최초로 15와트(W) 무선충전패드 양산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소비자 판매용으로는 첫 양산이다.

무선충전패드는 스마트폰에 전력을 공급하는 장치로 컵 받침처럼 슬림한 모양으로 만들어졌다. 이 위에 무선충전 스마트폰을 올려놓으면 배터리가 충전된다. 글로벌 스마트폰 액세서리업체를 통해 10월 중순부터 유럽, 북미, 호주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LG이노텍은 무선충전패드의 충전 속도와 호환성을 한층 업그레이드 했고, 충전 중 과열 감지 기능을 적용해 안전성까지 높였다. 15W 무선충전패드는 충전 속도가 기존 5W 제품보다 3배 빠르다. 완전 방전 상태에서 30분만에 50% 충전 가능하다. 유선 급속 충전기와 같이 15W 전력을 스마트폰 배터리에 공급할 수 있다.

현재까지 판매된 대부분의 무선충전 스마트폰에 사용할 수 있는 호환성도 확보했다. 무선충전 국제 표준화 단체인 세계무선전력협회(WPC)의 기술표준을 준수했다.

충전 중 과열 방지 기능을 적용해 스마트폰 성능 저하 및 배터리 폭발의 위험도 줄였다. 무선충전패드에 내장된 센서가 스마트폰과 맞닿은 부분의 온도를 측정해 일정 수준 이상으로 과열되면 전력 공급을 중단한다.


LG이노텍은 이번 15W 무선충전패드 양산으로 스마트폰 이외의 제품들에까지 무선충전 기능의 도입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했다. 자동차, 가구 등 완제품에 맞춰 무선충전모듈의 설계를 최적화하면 내장형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기관 TSR에 따르면 세계 무선충전 송수신 모듈 시장은 지난해 5억5300만달러에서 2019년 20억1700만달러로 늘어날 전망이다.

허성 전자부품사업담당 상무는 “세계 최고 수준의 무선충전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무선충전모듈은 사용자 편의 및 안전과 직결된 부품인 만큼 앞선 성능과 완벽 품질로 고객의 기대에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