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연속 꼴찌’ kt 조범현 감독 떠난다…단장도 교체, 후임은 누구?

[헤럴드경제]2년 연속 최하위에 그친 kt가 조범현 감독과 김진훈 단장을 동반 교체하기로 했다.

12일 kt는 올 시즌을 끝으로 계약 기간이 만료되는 조범현 감독과 재계약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 감독은 2013년 ‘제10구단’ 신생팀인 kt의 초대 감독으로서 3년 계약을 했다.

그는 kt가 2군에서 팀을 구축하던 2014년과 1군에 처음 진입한 2015년, 그리고 1군 2년 차인 올해까지 지휘봉을 잡았다.

[사진=osen]

조 감독은 얇은 선수층으로 선수 육성과 좋은 성적을 모두 일궈내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kt는 “후임 감독은 선수단의 마무리 훈련과 내년 시즌 준비를 위해 조속한 시일 내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김진훈 단장도 물러난다. 10구단 kt는 1군 진입 후 이런저런 사건, 사고가 계속 발생하며 선수단 관리에 문제점을 드러냈다. 또 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현장과 프런트의 엇박자를 내기도 했다.

kt는 이날 임종택 케이티 소닉붐 프로농구단 단장을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

kt는 “2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한 케이티의 체질 개선과 도약을 위해 단장 교체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임종택 신임 단장은 스포츠단을 이끈 경험과 리더십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kt는 전했다.

임 단장은 kt부산 마케팅단 지사장, 경영지원담당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 2년간 소닉붐 농구단과 E스포츠, 사격팀, 하키팀을 총괄해 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