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DMC페스티벌’ 강력한 한류·문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전 세계인의 한류문화축제 ‘2016 DMC 페스티벌’이 지난 11일 열린 ‘젊음의 축제! 상암에서 놀자!’ 공연을 끝으로 11일간의 화려한 초대형 이벤트를 모두 마쳤다.

‘DMC 페스티벌’은 문화방송이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에 소재한 다른 미디어 회사들과 협업으로 한류 문화축제의 세계화를 위해 상암문화광장에서 지난해부터 시작한 문화이벤트 형식의 페스티벌이다.

‘세계 최고의 한류 문화축제’를 지향한 ‘2016 DMC 페스티벌’에서는 ‘2016 아시아 태평양 스타어워즈’, ‘아시아 뮤직 네트워크 빅 콘서트’ ‘나는 가수다-전설의 귀환’ ‘여러분의 선택! 복면가왕’ 등 11개의 공연과 전시, VR체험전 등 다양한 이벤트와 행사가 펼쳐졌다.


한국 대표 가수들이 총출동한 ‘축제의 서막’ 개막공연에서는 국내 최초로 김광석과 곽진언의 홀로그램 합동무대가 펼쳐졌고, ‘2016 아시아태평양 스타어워즈’(APAN)에서는 태국 배우 ‘타나용 웡트라쿨’. 터키 배우 ‘고칸 알칸’, 송중기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대중문화예술 스타, 터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대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국제 문화 교류의 장을 열었다.

‘2016 DMC 페스티벌’은 공연 실황을 TV방송으로 편성하고, 인터넷과 OTT를 통해 국내외로 실시간 전송돼 지리적 제한이 없고, 국경 없이 즐기는 문화축제의 현장이었다. 특히 ‘축제의 서막’ ‘나는 가수다-전설의 귀환’ ‘여러분의 선택! 복면가왕’ 등은 4K VR로 생중계되어 감동을 더했다.

MBC 사옥 로비에는 배우 강예원, 구혜선을 비롯해 김경민 등 유명작가들이 참여한 ‘우리, 얼굴 [WE, 顔](展)’ 팝아트 전시회가 진행됐고, 상암문화광장 인근 거리에서는 MBC 인기 예능 ‘무한도전’ ‘라디오스타’ 등의 체험 부스, 드론 체험, VR 체험, 4D 시뮬레이션 체험 공간이 다채롭게 조성돼 더욱 풍성한 축제를 만들었다. 


이 행사를 준비한 전희영 특임사업국장은 “한국의 장점인 문화콘텐츠와 창조경제의 기반인 ICT(정보통신기술)를 결합해 5년 내에 세계 10대 축제에 진입하겠다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고, DMC페스티벌사무국의 방성근 국장도 “한국 콘텐츠 시장이 글로벌 무대에 진출하는 순간에 이 페스티벌이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류를 만든 문화강국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종합 문화 페스티벌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융합과 체험과 소통의 새로운 문화 플랫폼으로 빠르게 자리 잡아 나가고 있는 ‘DMC 페스티벌’은 다양한 매체를 통해 단기간에 국내외 수많은 관람객의 집중 조명을 받으며 축제의 다양성과 가치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MBC는 “수많은 외국인들이 ‘DMC 페스티벌’을 찾아오기 위해 한국을 찾을 수 있을 만큼 탄탄한 프로그램과 내용을 확보할 수 있도록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향후 운영 계획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