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욱, 최근 론칭한 화장품 브랜드의 마케팅 방법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음악하는 CEO’ 김태욱 ㈜아이패밀리SC 대표가 최근 런칭한 화장품 브랜드 ‘롬앤’이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다.

‘롬앤’의 화장품 품목 중 파운데이션이 출시 2주만에 조기품절 되었으며 국내외 대기업 브랜드들 사이에서도 네이버 쇼핑 파운데이션 부문 1위, 화장품 인기 검색어 2위에 등극하는 저력을 보이면서 색조 화장품 분야의 새로운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간 웨딩사업을 주력으로 했던 김태욱 ㈜아이패밀리SC(아이웨딩)대표가 뷰티사업에 뛰어들면서 과연 화장품 시장에서 살아 남을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았지만 런칭 하자마자 뜨거운 반응을 얻게 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 대표는 빅스타를 앞세운 TV 광고나 스타 마케팅에서 벗어나 소비자와 더욱 친밀하고 자유롭게 소통하면서 자신만의 색깔을 찾을 수 있는 화장법, 화장품 사용법, 퍼스널 컬러 등을 알려주며, 메이크업만으로도 성형 이상의 효과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현 트렌드라 판단, 그에 가장 부합하는 뷰티업계의 핫 아이콘 ‘민새롬(개코)’을 영입하게 되었던 것.

민새롬은 유튜버이자 뷰티 크리에이터로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데일리 메이크업, 유명 스타 연예인들의 메이크업 등 다양한 영상 튜토리얼을 통해 국내외 구독자들 사이에서 엄청난 주목을 받고 있다. 또 블로그 ‘개코의 오픈스튜디오’로 2015년 네이버 블로그 뷰티 부문 1위(네이버 전체 블로그 순위 4위)에 등극했고 지난해 2권의 뷰티 서적을 출판,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본격적으로 대중들에게 이름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런 민새롬만의 특별한 콘텐츠 경쟁력에 여러 대기업에서 러브콜을 보냈지만 모두 거절, 소비자를 생각하는 마인드와 비전이 서로 비슷했던 김태욱 대표와 합심하여 단독 브랜드 ‘롬앤’을 런칭하게 되었다. 뷰티 크리에이터로서는 포니(PONY)에 이어 두 번째인 셈이다.

김태욱 대표는 “앞으로는 분야를 막론하고 콘텐츠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며 브랜드 네임벨류 보다는 전문성을 가진 인플루언서(영향력 있는 개인)에 의해 소비 트렌드가 변화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롬앤’은 이달 말 서울 명동 롯데백화점 영플라자 입점을 시작으로 오프라인 판매망을 확대, 내년에는 중국 시장에 진출해 해외 뷰티 사업영역을 더욱 확장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