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환구시보, “우리어선 포격? 韓 정부 미쳤나” 적반하장

[헤럴드경제] 중국 어선의 불법조업에 강경 대응을 예고한 한국 정부의 대응책을 비난하는 사설이 중국 관영 언론에 실렸다.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12일 ‘중국 어선에 포격을 허용한 한국 정부는 미쳤는가?’라는 제목의 사설을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7일 중국어선이 한국 해경 쾌속정을 들이받은 후 도망갔다는 주장은 한국 측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전했다. 


사설은 “한국 여론이 들끓자 한국 정부가 중국 어선에 대한 포격 허가령까지 내렸다”면서 “이는 한 국가 전체의 민족주의적 집단 발작”이라고 비난했다.

또 한국 해경에 대해선 ‘세계에서 가장 폭력적인 해상법 집행 부대’라고 비난하면서도, 자국 어민은 “아내나 자식에게 고기 몇 마리 팔아 남긴 돈을 가져다주려고 위험을 무릅쓰는 것”이라며 ‘사회 약자계층’으로 표현했다.

이어 “함포 사격 허용은 한ㆍ중 어업분쟁을 정치적 충돌로 비화시키는 것”이라며 “한국이 얼마나 커다란 대가를 치를지 한국 정부 관료는 생각해봤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한편 정부는 11일 불법조업 중인 중국 어선이 폭력을 행사하며 단속에 저항할 경우 해경이 함포나 기관총으로 선체 공격을 하는 등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