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사드 배치 대안 없이 반대”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사회 일각에서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체계인 사드 배치조차 대안 없이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수원 보훈재활체육센터에서 열린 제50회 전국상이군경체육대회 개회식 영상메시지를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단순한 협박이나 협상용이 아닌 우리 민족을 공멸로 몰고 갈 수 있는 실체적인 위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 결정과 성주 성산리 성산포대에서 초전면 성주골프장으로 사드 대체 부지를 결정한 이후에도 논란이 끊이지 않는데 대한 비판인 셈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대통령은 이어 “여러분께서 피땀 흘려 지켜낸 조국 대한민국이 지금 북한의 무모한 핵과 미사일 개발로 큰 안보 위기에 처해 있다”며 “북핵 위기를 돌파하고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하나 된 마음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조국을 위해 누구보다도 헌신해 오신 여러분께서 올바른 국민여론이 형성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밖에 “국가를 위해 헌신하다 입은 신체적 아픔을 불굴의 의지로 이겨내신 상이군경 선수단 여러분과 애환을 함께해 오신 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대한민국상이군경회가 더욱 존경받는 애국단체로 발전하기를 바라며 여러분 모두의 건승과 행복을 기원한다”고 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