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고양FC 억대 국고 횡령ㆍ돈세탁 수사…문체부 고발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검찰은 13일 4억원에 육박하는 국고보조금을 횡령, 돈 세탁을 거쳐 유용한 혐의로 프로축구 2부리그 고양 자이크로FC 임직원 9명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전국 야구연합회 사무국 직원도 억대 보조금을 횡령한 사실이 밝혀졌다.

문체부 스포츠비리신고센터는 13일 고양 자이크로FC측이 2015년 프로축구 및 유소년ㆍ아마추어 축구 활성화를 위해 사용되어야 할 지원금 4억6800만원 가운데 3억8200만원을 돈 세탁해, 이 중 2억8700만원을 구단 운영비로 유용한 사실을 확인, 임직원 9명에 대해 수사의뢰했다.

검찰은 중징계를 받은 4명의 임직원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이다. 


센터에 따르면, 고양 자이크로FC 재무이사는 자신이 대표이사로 있는 ㈜씨펀에 사업비를 지급하고, 고양 자이크로 에프시(FC) 이사장의 친인척과 본인이 운영하는 여행사 직원 등을 동원, 보조금을 세탁하고 유용했다.

유용ㆍ세탁된 돈 이외 자금 9600만원은 허위로 정산하고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양 자이크로FC는 지난 9일 경기에서 대전시티즌에 0대3으로 패했다.

문체부 감사담당관실은 보조금 횡령 의혹으로 물의를 일으킨 구 ‘국민생활체육회’ 산하 전국야구연합회에 대해 직접 감사에 나서 1억5700만 원의 보조금이 횡령된 사실을 밝혀냈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야구연합회 사무국 직원은 야구대회 개최 인건비를 지인, 친인척 등에게 허위 또는 과다 지급하고, 야구용품 구매대금을 허위ㆍ과다 정산해 지급한 후 개인통장으로 돌려받는 수법으로 보조금을 횡령했다.

문체부는 횡령한 보조금 1억 5700만원에 대해 환수 조치하고, 비위 사무국 직원에 대해서는 대한체육회에 중징계를 요구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조직 사유화를 통한 보조금 횡령 비리는 스포츠비리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며 “앞으로 체육단체에 대한 보조금 정산체계를 강화하고 비리 발생 시에는 끝까지 조사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