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대표 기소는 우병우 작전”…더민주, 靑에 ‘전면전’ 선포

긴급 최고위·의총 열고 맹비난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추미애 당 대표 기소를 두고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 등에 맞선 청와대의 ‘전면전 선포’로 규정했다. 긴급 최고위원회의ㆍ의원총회를 연이어 소집하며 강경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숨 가쁘게 청와대와 야권의 강대강 대치로 격화되는 형국이다.

더민주는 검찰이 추 대표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한 직후인 13일 긴급 최고위, 긴급 의총을 연이어 소집했다. 추 대표는 이날 긴급 최고위에서 “검찰이 국민의 검찰이 아닌 권력의 시녀이자 정치검찰로 가기로 한 모양”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검찰이 혐의 없이 기소했다는 점을 조목조목 언급하며 “검찰이 짜맞추기식 기획 수사로 언론에 흘리고 기소했다. 우병우ㆍ최순실 사건 등을 덮기 위한 물타기 정치공작이고 보복성 야당 탄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한 발 더 나아가 청와대를 직접 겨냥했다. 그는 “최경환ㆍ윤상현ㆍ현기환 등 친박 인사에는 무혐의 처리를 하고선 제1야당 대표와 (야권) 중진의원을 무더기 기소하는 건 명백히 편파적”이라며 “이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오퍼레이션(operation, 작전)”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그 뒤에 청와대와 박근혜 대통령의 의중이 있다면 묵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청와대가 제1야당과 ‘전면전’을 선포한 것이라 규정한다”고 날을 세웠다.

더민주 최고위원들도 연이어 목소리를 높였다.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을 지적한 데에 따른 명백한 보복성 기소(김영주 최고위원)”, “박근혜 정부에 대한 국민적 비난을 돌리려는 정권보호용 야당 탄압 기소(전해철 최고위원)” 등의 발언이 줄을 이었다.

국민의당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원내정책회의 말미에 발언을 추가하며 “최경환 의원 등에는 무혐의 처분하고 야당엔 엄중한 잣대를 적용했다”며 “추 대표까지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한 건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검찰의 추 대표 기소를 야권 전체 차원에서 대응하겠다는 의미다.

새누리당은 반박에 나섰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야당탄압으로 반발하는 건 법 위에 군림하려는 자세”라고 비판하며 “대한민국 야당 대표ㆍ원내대표가 할 말이 아니다. 법질서를 탄압하려는 소지가 있다”고 반발했다.

야권이 검찰의 추 대표 기소를 청와대와의 전면전으로 규정하면서 최근 우 수석, 재단 의혹 등과 겹친 청와대ㆍ야권 간의 대결 구도는 한층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김상수ㆍ장필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