貢茶, 한국 브랜드 된다

공차코리아 지분 70% 보유한 ‘유니슨캐피탈’
내년 1월까지 대만 RTT 지분 35% 추가인수 MOU
중동·유럽 등 미진출 지역 공격적 사업확대 채비

또 한 번 꼬리가 몸통을 삼켰다. 공차코리아가 글로벌 본사를 인수하게 된 것이다. 한국 지사가 글로벌 본사를 인수하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한국 브랜드의 세계화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차(茶) 음료 전문 프랜차이즈 브랜드 공차코리아는 내년 1월까지 글로벌 본사인 대만 로열티타이완(RTT)의 지분 70%를 인수한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공차코리아는 지난 4월 RTT 측과 본사 지분 100%를 인수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지난 7월 RTT 지분 35%를 인수하며 경영권을 확보한 상태다. 여기에 내년 1월까지 35%를 추가로 인수해 총지분 70%를 확보하게 된다. 나머지 30%는 RTT 오너를 중심으로 한 기존 대만 주주들이 보유할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 주체는 공차코리아의 지분을 70% 보유한 유니슨캐피탈이다. 인수가액은 490억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6년 대만에서 론칭한 공차는 버블티 음료 등으로 현지에서 인기를 끌며 2012년 한국에 진출했다. 김여진 전 공차코리아 대표 부부가 당시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 홍대에 한국 1호점을 내고 국내 사업을 시작했다.

2014년에는 사모펀드 유니슨캐피탈이 공차코리아의 지분 과반수를 사들이며 공차코리아의 새 주인이 됐다. 이후 매장 수가 360여개로 빠르게 늘어나고 지난해 매출도 전년대비 11% 증가하는 등 국내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이번에 공차코리아가 역으로 대만 본사를 사들이는 것도 성공적인 국내 사업 성과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공차는 현재 대만과 한국, 일본 등 아시아, 북미, 호주 등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면 공차코리아는 전세계 18개국 1380여개 매장을 확보하게 된다.

공차코리아 관계자는 “향후 중동, 유럽 등 미진출 지역으로 해외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 지사로 출발해 글로벌 본사의 주인이 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음료 프랜차이즈 스무디킹코리아는 지난 2012년 미국 본사를 사들였다. 신세계푸드는 지난 1월 스무디킹코리아를 인수해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패션업계에서는 이같은 사례가 더 빈번하다.

패션그룹 형지는 지난달 프랑스 패션브랜드 까스텔바쟉을 인수한다고 밝혔다. 2014년 국내 상표권, 지난해 아시아 상표권을 인수한 데 이어 글로벌 상표권까지 얻게 된 것이다.

앞서 휠라코리아는 지난 2007년 휠라의 글로벌 브랜드 사업권(본사)을 인수해 현재 70여개국 브랜드 본사 역할을 하고 있다.

독일 명품 브랜드였던 MCM은 성주그룹에서 라이선스를 받아 한국에서 판매하다 2005년 독일 본사를 인수했다.

루이까또즈 역시 태진인터내셔널이 라이선스를 얻어 국내에서 유통하다 2006년 프랑스 본사를 인수한 예다.

김현경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