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 ‘소손 사태’… 삼성전자 영업이익 2조6천억원 줄었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3분기 잠정실적 수치를 정정 발표하면서 갤럭시노트7 소손 사건으로 삼성전자가 입은 영업이익 피해 규모가 2조60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12일 오후 잠정실적 공시를 수정하는 기재정정 공시에서 지난 3분기 매출 47조원, 영업이익 5조2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삼성전자는 잠정 실적 공시에서 지난 3분기 매출 49조원, 영업이익 7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힌 바 있다.

수정 공시된 잠정 실적을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9.06% 감소한 것이고, 영업이익은 29.63% 급감한 것이다.

삼성전자는 잠정 실적 수정 이유에 대해 “당사는 최근 갤럭시노트7 소손이 발생한 가운데,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여 갤럭시노트7의 판매 및 생산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회계기준에 따라 매출 및 손익의 변동사항은 3분기 실적에 반영해야 하고, 유가증권시장 공시 규정에 근거하여 잠정실적 공시를 정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업계는 갤럭시노트7 소손 사태로 인한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피해 규모가 조단위일 것이라 추산해왔다. NH투자증권은 삼성전자가 입을 4분기 영업이익 피해 규모를 7000억원으로, 하이투자증권은 분기 판매 피해 규모를 5000억원 이상이라 제시했다.

여기에 삼성전자가 리콜과 생산 중단에만 1조7000억원이 들어갔고 여기에 판매 중단으로 입을 피해까지 고려할 경우 2조원대 이상의 피해가 있었을 것으로 관측돼 왔다.

일각에선 3분기 실적에 갤럭시노트7 소손 사태 피해를 모두 반영한 것이 오는 27일로 예정돼 있는 이재용 등기이사 등재와 관련, ‘털고 가자’는 취지의 의도가 있다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갤럭시노트7 생산을 중단한다고 공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