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 구인광고 포털에 400만개 노출

정부 모니터링정보 공유안돼

정부의 거짓 구인광고 모니터링 결과가 민간취업포털에는 공유되지 않아 수백만개의 거짓 구인광고가 구직자들에게 그대로 노출되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13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3년 6개월 동안 노동부 고용정보시스템인 워크넷과 민간취업포털 사이 연계된 구인광고 1623만2843건 가운데 직종, 임금, 마감일 등이 잘못된 거짓 구인광고라고 필터링된 광고는 396만4248건(24.4%)에 달했다.

거짓 구인광고 유형으로는 성별 및 연령 기재 오류가 가장 많았고, 주민등록등본 등 제출서류에 대한 오류, 마감일자에 대한 오류 순이었다.

그런데 워크넷은 민간취업포털의 자료를 필터링한 후 워크넷에 게시하지만, 워크넷에서 필터링된 오류에 대해서는 민간취업포털과 공유하지 않아 잘못된 거짓 구인광고가 그대로 구직자들에게 노출되고 있다. 워크넷과 연계한 민간취업포털은 잡코리아, 사람인, 커리어, 인크루트, 파인드잡, 간호잡, 미디어잡, 디자이너잡 등이 있다.

이에 따라 2013년 431건, 2014년 633건, 2015년 644건 등 민간취업포털의 거짓 구인광고에 대한 신고접수가 매년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워크넷과 민간취업포털 연계 일자리 정보 제공 실적도 일 평균 2014년 16만9708건, 2015년 2403건, 올해 6월까지 19만7387건 등 매년 증가하고 있다.

조 의원은 “잘못된 정보 제공 등 거짓구인광고는 일자리를 구하는 우리 청년들의 미래를 어둡게 하는 심각한 문제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거짓 구인광고를 뿌리 뽑고,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고용노동부의 강력한 의지와 함께 제도적 뒷받침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유은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