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에 가구공룡 이케아 매장…충남도 “1억3500만달러 외자유치”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세계 1위 가구기업 이케아(IKEA)가 충청남도 계룡시에 입점할 것으로 보인다.

충남도는 13일 세계적인 가구기업 이케아가 계룡시에 신규 지점 입지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계룡대실 도시개발사업 지구 내 유통시설용지 9만7391㎡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케아는 지난해 초부터 충청권 지역을 대상으로 여러 후보지를 물색해 왔으며, 충청남도와 계룡시, 한국토지주택공사(계룡대실도시개발사업단)의 적극적인 대응과 함께 경부ㆍ호남 고속도로 등과 연계되는 계룡 대실 지구를 선정했다. 


이에 따라 1억3500만달러 외자유치를 통해 2000여명의 고용창출과 함께 연간 방문객에 110만명에 이르는 등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것이라고 기대다.

그동안 제조업 위주의 외국기업 유치가 주를 이루었던 충남도는 이번 이케아 유치를 발판으로 전국으로 연결되는 교통망을 활용한 물류ㆍ유통업 분야로 투자유치 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케아의 투자확정에 따라 충남도의 유통, 문화, 관광 등 복합서비스가 강화돼 관광객 증가는 물론, 연관 기업들의 추가 유치 등 강력한 동반성장이 기대된다”며 외자유치 관련사항과 건축 인허가 등 이케아 사업 전반에 대한 전폭적인 행정지원 의지를 밝혔다.

한편, 이케아는 28개국에 34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세계 1위의 가구 전문기업으로, 국내 1호지점인 광명점의 올해 매출이 3450억원에 달하며 2020년까지 1조2000억원을 투자해 서울ㆍ경기 3개, 대전충청 1개, 부산경남 1개 등 국내 5개 매장을 추가 오픈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