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차코리아, 글로벌 본사 인수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차(茶) 음료 전문 프랜차이즈 브랜드 공차코리아가 글로벌 본사를 인수한다.

공차코리아는 내년 1월까지 공차 본사인 대만 로열티타이완(RTT)의 지분 70%를 인수한다고 12일 밝혔다.

앞서 공차코리아는 지난 4월 RTT 측과 본사 지분 100%를 인수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지난 7월 RTT 지분 35%를 인수하며 경영권을 확보한 상태다.

여기에 내년 1월까지 35%를 추가로 인수해 총지분 70%를 확보하게 된다.

나머지 30%는 RTT 오너를 중심으로 한 기존 대만 주주들이 계속 보유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공차코리아]

지난 2006년 대만에서 론칭한 공차는 버블티 음료 등으로 현지에서 인기를 끌며 2012년 한국에 진출했다.

김여진 전 공차코리아 대표 부부가 당시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 홍대에 한국 1호점을 내고 국내 사업을 시작했다.

2014년에는 사모펀드 유니슨캐피탈이 공차코리아의 지분 과반수를 사들이며 공차코리아의 새 주인이 됐다. 이후 매장 수가 360여개로 빠르게 늘어나고 지난해 매출도 전년대비 11% 증가하는 등 국내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이번에 공차코리아가 역으로 대만 본사를 사들이는 것도 성공적인 국내 사업 성과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공차는 현재 대만과 한국, 일본 등 아시아, 북미, 호주 등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면 공차코리아는 전세계 18개국 1380여개 매장을 확보하게 된다. 향후 공차코리아는 중동, 유럽 등 미진출 지역으로 해외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