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총, 제2회 과총 국가발전포럼 13일 개최

-‘축적의 시간’, 제4차 산업혁명과 한국의 미래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한국의 미래 대응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회장 이부섭, 이하 과총)는 13일 오후 4시30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축적의 시간, 제4차 산업혁명과 한국의 미래’라는 주제로 제2회 과총 국가발전포럼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4차 산업혁명이 속도, 범위, 영향력 등에서 앞선 3차 산업혁명과는 완전히 다르다고 말한다. 기술 진보의 속도는 인류가 전혀 경험하지 못한 것이며, 파괴적 기술에 의한 대대적인 기술 혁신은 전 산업 분야에서 생산, 관리, 지배구조 등 전체 시스템을 바꿔놓을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이번 포럼에서는 정재승 KAIST 교수와 이정동 서울대 교수를 연사로 초청해 4차 산업혁명의 대응 전략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과총 국가발전포럼은 대한민국의 미래 청사진 설계를 위해 과학기술계를 비롯해 정치, 경제, 문화, 교육, 언론 등 사회 각 분야의 리더들의 대거 참여해 출범했으며 현재 4기 포럼이 진행 중에 있다.

박세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