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농협, 삼성ㆍLGㆍ현대 등 대기업에 특혜…수조원대 無담보 고액대출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NH농협은행이 삼성, 현대 등 대기업들에게 수 조원을 무담보로 고액 대출해줬다는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13일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실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의 ‘1000억원 이상 대출 현황’을 조사한 결과 27곳이 4조 2455억원을 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1000억원 이상 대출 현황을 보면 ▷삼성그룹 3건 5500억원 ▷현대그룹 3건 4000억원 ▷LG그룹 2건 3400억원 ▷롯데그룹 2건 2000억원 ▷농협지주 5건 7500억원 ▷SK그룹 1건 1500억원 ▷한진그룹 2건 2600억원 ▷대우건설 1건 1000억원 ▷금융권 3건 7800억원 ▷건설업 4건 5760억원 ▷기타 기업 1건 1395억원으로 확인됐다.

대출 받은 기업들 중 담보로 대출받은 기업은 4건에 불과했다. ▷대한항공 2건 2600억원 ▷제이제이건설 1건 1000억원 ▷북아현 1-3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조합 1건에 1700억원으로 모두 5300억원의 대출이 진행됐고 나머지 23건은 신용만으로 대출이 집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무담보로 대출받은 기업 중 담보대출 보다 더 낮은 금리를 적용받은 기업도 있었다.

대한항공의 경우 담보를 제공하고 2.7%의 금리로 1600억원을 받았다. 반면 한국증권금융 등 10개 기업은 대한항공 금리보다 더 낮은 이자로 2조 1900억원을 무담보 대출받았다.

무담보로 대출을 받은 뒤 부실된 기업도 있었다. 에스디어드바이저의 경우 2008년 3.64%의 금리로 2000억원을 무담보로 대출 받았으나 현재 부실기업이 돼 1586억원의 원금 손실을 냈다.

박완주 의원은 “수조원을 담보 없이 대출해주고 담보대출 보다 더 낮은 금리로 대출해준 농협의 대출심사 방식이 납득이 안 간다”며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으로 수조원의 부실 경험이 있는 농협에 심각한 헛점이 있다”고 질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