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전대 1월15일 사실상 확정…박지원ㆍ김성식ㆍ정동영ㆍ김한길 등 대표 물망

-당사도 여의도로 이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국민의당이 전당대회 개최일을 내년 1월 15일로 사실상 확정짓고 본격적인 대선체제에 들어간다. 당대표 후보로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동영 의원, 김성식 정책위의장, 김한길 전 의원 등이 거론된다.

13일 국민의당의 핵심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당은 내년 1월 1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잠정 결정했다. 한 핵심관계자는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전당대회 날짜를 올해 12월 18일과, 1월 15일을 두고 고민했으나, 12월 18일에 맞는 장소가 없었다”며 “킨텍스에 전당대회를 위한 장소 대여 가계약을 한 상태”라고 했다. 중앙당은 1월 15일 전당대회 개최를 염두에 두고 관련 준비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년 1월로 임대가 끝나는 현 마포 당사를 여의도로 옮기기로 했다. 김영환 사무총장은 최근 통화에서 “대선 채비와, 당직자, 의원들의 불편해소를 위해 당사를 여의도로 옮기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했다. 

[사진설명=좌로부터 박지원 비대위원장, 정동영의원, 김성식 정책위의장, 김한길 전 의원.]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후임 인선을 28일로 하기로 결정한 국민의당이 전당대회 일정 역시 사실상 확정지으면서, 당내 당권주자들의 움직임은 빨라지게 됐다.

무엇보다 당내인사들은 박 위원장 스스로 입장을 밝힌 적이 없음에도 박 위원장의 당대표 출마를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오는 28일 비대위원장을 내려놓은 뒤 원내대표로서 정기국회에 전념하다 전당대회에 뛰어든다는 것이다. 하지만 당대표 불출마선언을 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박 위원장을 잘 아는 한 인사는 “박 위원장이 ‘대권출마’, ‘당권출마’ 사이에서 고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정동영 의원도 물망에 오른다. 대선후보 경험이 있는 무게감이 강점이다. 김성식 의장도 거론된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 대표를 제외하곤, 지역구를 수도권에 둔 당내 유일한 인사다. 당이 호남색을 띠는 것을 우려하는 안 전 대표 측에서 김 의장을 미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한길 전 의원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 안 전 대표는 지난 8월 김 전 의원의 용산 사무실에 찾아가 대선에서의 역할을 요청한 바 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총선 때, 안 전 대표와 ‘야권 연대‘로 충돌, 사실상 결별한 상태다.

한편, 28일로 예정된 박 위원장 후임 비대위원장으로는 박주선 국회부의장, 신용현 의원, 전윤철 전 감사원장, 정대철 고문 등이 거론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